Home > 건강정보 > 함께하는 건강치아세상
   
 
2009/12/30 10:48    조회수 : 601    추천수 : 0
글쓴이 : admin
제목 : 1인당 평균진료비 연간 80만원..."치주질환 가장 많아"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은 ‘2008 지역별 의료이용 통계’를 발간·배포한다고 23일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2008년도 우리나라 의료보장(건강보험 + 의료급여)인구 5000만명의 의료보장에 의한 1인당 평균진료비는 연간 80만원으로 나타났다.

시군구별로는 전북부안군이 14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전남고흥군 138만원, 경남남해군 133만원 순으로 노인층이 많이 밀집한 농어촌지역이 평균진료비가 높았다.

또 가장 낮은 지역으로는 대구달성군 53만원, 대구서구 58만원, 수원시권선구 64만원 순으로 나타나 시군구 지역간 차이는 최고 2.6배 이상을 보였다.

전국민(의료보장인구 전체)의 2008년도 연간 입내원일수는 8억9천900만일로 1인당 평균 17.98일로 나타났으며,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은 전북(23.07일) > 전남( 22.30일) > 제주 (20.84일) 순을 보였다.

전국민 의료보장 인구 5천만명중 2008년 연중에 의료기관을 1회이상 방문하거나 입원해 건강보험 또는 의료급여에 의한 진료를 받은 국민은 4,549만명으로 나타나 평균 91.0%의 높은 이용율을 보였다.

전국에서 의료기관 이용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98.8%) > 전북(96.8%) > 충남(96.4%) 순이었으며, 진료를 받은 사람을 거주지(시도) 기준으로 분류해 다른 시도소재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관외소재 의료기관 이용율은 전국 평균 27.1%로 나타났다. 시도별로는 전남이 39.5%로 가장 높았고, 충남은 38.7%, 경북은 36.6% 순이었다.

전국민 의료보장인구의 주요 만성질환 질환별 의료기관 이용자 실인원수는 ①치주질환(1311만명) > ② 감염성질환(930만명)> ③ 관절염(514만명) > ④ 고혈압(495만명) > ⑤ 정신및행동장애(210만명) > ⑥ 당뇨(195만명) > ⑦ 간질환(130만명) 으로 나타났다.

만성질환자의 의료기관 이용 실인원수를 1천명당으로 환산한 후 시도별 상위지역을 확인하면, 치주질환은 제주도와 전북이 286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전남 279명 순이었다.

관절염질환은 전남 163명, 전북 136명, 경북 133명 순이었고, 고혈압질환은 강원 127명, 충남 119명, 전남 119명 순, 당뇨질환은 전남 49명, 강원 46명, 충남 45명 순, 간질환은 전남 35명, 강원 31명, 전북 31명 순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감염성질환은 전남이 224명으로 가장 많았고, 정신 및 행동장애 질환은 전북이 53명으로 가장 높았다. [데일리경제]

 
이전글 치아 색깔 변하게 하는 음식은?
다음글 치아건강 약물보다 좋은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