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룸 > 공지사항
   
 
2014/04/24 10:07    조회수 : 3782    추천수 : 0
글쓴이 : admin
첨부파일 : 첨부파일없음
제목 : 치아교정, 나이와 상태 따라 적합한 방법 다르다

[뷰티한국 윤지원 기자]치아교정은 유아기나 청소년기에 외모 개선을 위해 하는 치료라고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는 오해다. 치아교정의 일차적 목적은 치아를 가지런하게 하여 치아의 기능을 개선하고 치아 관리를 수월하게 하는 것인 만큼, 치아교정은 나이에 관계없이 필요하면 누구나 할 수 있다.

문제는 어떤 방법이 자신의 상태에 맞는 치아교정법이냐는 것이다. 정확한 방법은 환자의 상태와 교정의사의 판단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인 상황 시 할 수 있는 치아교정법을 정리해보았다.



치아교정 장치가 드러나는 것이 꺼려진다면 설측 교정이나 투명 교정을 추천한다. 설측 교정은 치아 안쪽 면에 교정장치를 부착하므로 장치를 감추면서도 교정효과를 볼 수 있다. 혀에 장치가 걸려 발음이 어색하거나 이물감이 느껴질 수 있으나 개개인의 치아에 맞춤으로 제작된 브라켓을 사용하는 인코그니토를 선택하면 치아에 부착된 면적이 얇고 넓어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투명 교정의 하나인 인비절라인은 치아교정이 진행되는 시기에 따라 예상되는 치아 상태에 맞춰 그때그때 제작한 특수 투명 플라스틱 장치를 치아에 끼워 교정한다. 탈착이 가능해 중요한 행사에서는 뺄 수 있고 세척이 가능해 위생적이며, 타 투명교정에 비해 부정교합의 치료범위가 넓다.

설측․투명 교정은 여러 장점에도 불구하고 보통 교정에 비해 비용이 많이 든다. 심미성과 경제성을 동시에 잡고 싶다면 세라믹 교정과 콤비 교정을 추천한다. 세라믹 교정인 클래러티 어드밴스는 브라켓이 치아색과 유사해 심미성이 뛰어나고 단단하다. 또 크기가 작고 장치에 라운딩 처리가 되어 있어 불편감과 이물감이 적으며, 결찰식 장치로도 사용할 수 있어 치아 이동속도가 빠르다. 세라믹 브라켓에 화이트 와이어를 함께 사용하면 더욱 심미성을 높일 수 있다.

콤비 교정은 설측 교정과 순측 교정을 조합한 방식으로, 이야기하거나 웃을 때 비교적 노출이 많은 윗니에는 치아의 안쪽에 교정장치를 부착하는 설측 교정을, 상대적으로 노출이 적은 아랫니에는 치아 바깥쪽에 교정장치를 부착하는 순측 교정을 적용한다. 윗니와 아랫니를 모두 설측 방식으로 교정하는 것보다 비용이 훨씬 저렴하면서 윗니는 교정장치가 보이지 않으므로 미관상으로도 좋다.

피에조 급속교정(피질골 박리술)은 잇몸뼈 바깥쪽에 있는 단단한 피질골에 의도적으로 손상을 가하면 뼈가 스스로 회복되는데, 이 과정에서 치아이동을 유도할 경우 치아교정의 속도가 빨라지게 되는 원리를 이용한다. 이 때 피에조톰이라는 초음파기구로 피질골에 다수의 구멍을 내 전체적인 교정 기간을 약 30~50% 가량 단축시킨다. 미세한 진동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치조골을 자극하여 뼈의 리모델링을 빠르게 해 외과적인 시술은 필요치 않고, 엑셀덴트를 하루에 20여분 정도 입에 물고 있기만 하면 된다. 투명교정, 설측교정 등 어떠한 교정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부분 교정의 하나인 인코그니토 라이트는 인코그니토를 일부 치아에만 부착해 치아교정을 하기 때문에 인코그니토의 장점을 그대로 갖고 있으면서 치료기간이 짧고, 비용도 저렴하다.

부정교합이 심해 위, 아래 치아의 교합이 잘 맞지 않고 턱뼈의 이동이 필요한 경우에는 교정용 임플란트나 TPA(Trans-Palatal Arch) 같은 장치를 사용해 개선 효과를 높인다. 교정용 임플란트는 잇몸뼈에 고정원을 확보해줌으로써 앞니를 뒤로 움직이고자 할 때 어금니가 전혀 앞으로 나오지 않도록 하는 데 효과적이다.

에스플란트치과병원 강미 원장은 “최근에는 교정장치와 기술을 적절히 조합해 환자의 상태에 맞는 방법을 찾아내는 게 용이해졌다”며 “그러나 이는 다양한 교정법을 이해하고 활용할 줄 알고 환자의 상태를 판단하는 교정의사의 능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에스플란트치과병원 허재식 원장은 “모든 방법과 장치들이 모든 환자들에게 적용 가능한 것은 아니며 정확한 치아교정의 방법과 기간은 치아가 움직이면서 생긴 공간에 뼈가 차오르는 기간과 환자가 느끼는 통증의 크기, 치아와 잇몸뼈에 얼마나 무리를 주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정하는 것”이라며 “아무리 좋은 방법과 장치를 사용하더라도 기본적으로 치아교정은 치과의사의 노하우와 숙련도에 따라 치료가 가능한 범위와 치료결과가 달라지는 만큼, 꼼꼼하게 살펴 치과를 선택하고 자세한 상담을 한 후 자신에게 맞는 교정법을 선택해야 한다”고 덧붙였
다.

윤지원 기자 alzlxhxh@beautyhankook.com


 
이전글 치아미백 치아에 안전한가? 유해한가?
다음글 씹는 데만 쓰는 줄 알았는데… 기억력·혈관에도 영향